병든 부모 돌보는 이웃 얘기 “비관적 현실 속 희망 담겨”


수상작 ‘야만의 겨울’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각자 치매 어머니와 뇌졸중을 앓는 아버지를 간병하는 중년 여성 명주와 청년 준성이 예상치 못한 부모의 죽음을 겪게 되면서 맞는 좌충우돌과 희망의 여정을 그린 잔혹하고도 따뜻한 작품이다.

심사위원단은 당선작에 대해 “병든 부모를 돌보느라 정작 자신의 삶은 돌볼 수조차 없는 두 이웃의 비극을 그리는 이 작품은 자연주의 소설의 현대적 계승인 동시에, 비관적 세계에 가하는 희망의 반격”이라며 “강력한 서스펜스가 작동하는 스릴러 소설인가 하면, 인간에 대한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낭만적 소설이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야만의 겨울’을 다 읽은 지금도 그때 그 길과 그때 그 도착지를 잊을 수 없다”고 상찬했다.



심사위원 : 최원식·강영숙·박혜진·은희경·정유정·정홍수·하성란
 
COPYRIGHT ⓒ SEGYE.com Contact Webmaster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자약관
세계닷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